살얼음 깨고 토하잡이 전남 강진군 옴천면 토하서식장에서 14일 농부들이 얼음을 깨가며 살이 오른 토하를 잡고 있다. 1급수에서만 서식하는 토하는 조선시대 궁중진상품으로 유명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