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은 경증부터 중증까지 치매에 따른 피해를 보상하고 유병자도 가입 가능한 치매전용상품인 ‘KB The간편한치매간병보험’을 14일 내놨다. 이 상품은 경증치매, 중등도치매, 중증치매, 알츠하이머병, 파킨슨병까지 치매 관련 질병을 포괄적으로 보장한다. 비교적 상태가 심각하지 않은 치매 단계인 경증치매와 중등도치매를 합산해 최대 5000만원의 진단비를 보장한다. KB손보는 가입 연령을 업계 최초로 만 25세부터로 낮췄으며 다양한 연령층이 치매에 대해 고액 보장을 받을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보험기간은 만 90세와 95세, 100세 만기 중 선택 가능하다. 표준형 외에 납입 기간 중 해지환급금이 지급되지 않는 대신 보험료가 20~30% 저렴한 무해지형을 추가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