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주의 피아니스트’로 불리는 폴란드 출신 크리스티안 지메르만(63)이 오는 3월22~23일 서울 신천동 롯데콘서트홀에서 16년 만에 내한 독주회를 연다.

그는 작년 영국 필하모니아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한국에 두 번째 방문하기도 했다. 독주회로는 2003년 첫 내한 이후 16년 만이다.

독주회를 기획한 마스트미디어에 따르면 이번 프로그램엔 그의 대표 레퍼토리 중 하나인 쇼팽의 스케르초가 포함된다. 그는 1975년 19세에 쇼팽콩쿠르에서 우승하며 국제적 명성을 얻었다.

지메르만은 까다롭고 예민한 성격으로 악명 높지만, 무결점에 가까운 연주를 선보이며 세계 최정상급 피아니스트로 군림하고 있다. 콘서트홀 소음과 피아노 음향에 극도로 예민한데, 고전·낭만주의 곡을 연주할 땐 자신의 스타인웨이 피아노를 세계 공연장으로 실어 나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