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및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2019 국회 신춘음악회’가 29일(화) 오후 7시 30분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열린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9년은 3ㆍ1운동 및 임시의정원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라며 “국회와 국민이 우리의 소리를 통해 화합하고 소통하는 신춘음악회를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음악회는 KBS 국악관현악단의 종묘제례악 ‘보태평지무’를 시작으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이춘희 이생강 씨, 국악인 유태평양 김준수 고영렬 씨, 국악신동 김태연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신춘음악회에는 5부요인, 정당 대표 및 원내대표, 국회의원, 7대 종단대표, 경제사회노동위원장, 경제5단체장, 소상공인연합회장, 양대 노총위원장, 주한외교사절 및 독립유공자 후손, 다문화가정, 한부모가정 등이 초청될 예정이다. 현장 관람을 원하는 국민 누구나 참여 신청 가능하며 18일 10시부터 국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접수를 받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