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유네스코 등재추진…안중근의사 유해 남북공동 발굴
보훈처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26개 기념사업 발표
도쿄에서 ‘2·8 독립선언’ 기념식
4월 충칭 광복군 총사령부 건물 원형복원
국가보훈처가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3·1운동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와 안중근 의사 유해 남북 공동 발굴 등을 추진한다. 3·1운동을 세계기록유산으로 만들기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보훈처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관련된 3대 분야 26개의 기념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사업은 ‘기억과 계승’(12개), ‘예우와 감사’(8개), ‘참여와 통합’(6개)로 구성됐다.

‘기억과 계승’ 분야엔 3·1운동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과 안 의사 유해 남북 공동발굴 추진 등이 포함됐다. 3·1운동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은 지금까진 민간단체 중심으로 진행돼 왔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보훈처가 시민사회와 함께 1차적으로 문화재청에 등재를 신청한다. 이후 문화재청이 내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3·1운동을 올려달라고 공식 요청할 계획이다. 군함도를 비롯한 일본 근대 산업시설 23곳이 201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뒤 이뤄지는 작업이라 더욱 주목된다. 일본은 지금까지도 “강제징용된 조선인 희생자를 기리는 정보센터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

안 의사 유해 발굴의 경우 남북이 2008년 공동으로 추진했지만 뚜렷한 성과를 얻지 못했다. 안 의사 유해 매장 추정지로는 중국 다롄 뤼순감옥 동남쪽 야산인 둥산포와 뤼순감옥 뒤편의 원보산, 뤼순감옥 박물관 부지 등 3곳이 꼽힌다. 중국 충칭의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건물 복원도 오는 4월 완료된다.

‘예우와 감사’ 분야에서는 국외 안장 독립유공자의 유해 봉환 위(位)수를 기존 2위에서 5위로 늘리고 행사 규모도 확대할 예정이다. ‘참여와 통합’ 분야에서는 4월 11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을 대규모로 거행할 계획이다. 독립유공자와 유족을 비롯한 국내·외 임시정부 요인 후손, 국가 주요 인사, 시민 등 6000여명이 참석한다. 일본에서는 3·1운동의 단초가 된 도쿄 유학생들의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이 현지에서 열린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