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B 핀테크 플랫폼 기업 웹케시는 14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가 2만6000원에 확정됐다고 밝혔다. 총 공모금액은 252억원 규모다. 총 846개 기관이 참여했고 614.0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주관사인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수요예측에 참여한 상당수의 기관 투자자들이 공모가 밴드 상단으로 가격을 제시했다"며 "웹케시의 독점적 비즈니스 모델과 중장기 성장비전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금융기관과 기업시스템을 연결하는 핀테크 기업 웹케시는 시장 점유율 1위의 확고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B2B 핀테크 사업 확대와 글로벌 진출이 더해져 향후 성장성이 더욱 기대되는 기업이다.

공모를 통해 조달된 자금은 연구개발(R&D) 투자와 글로벌 인프라 구축, 마케팅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윤완수 웹케시 대표는 "웹케시에 높은 관심을 가져주신 투자자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대한민국 B2B거래 전체를 웹케시 플랫폼에서 처리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상장 이후에도 자사 플랫폼의 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