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의 첫 순수 전기 자동차인 I-페이스 / 사진=재규어랜드로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14일 첫 순수 전기 자동차인 I-페이스(PACE·사진)를 국내에 선보였다.

I-페이스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다. 90㎾h 하이테크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최대 333㎞(환경부 기준)를 달릴 수 있다. 50㎾급 차량용 급속 충전기로 80% 충전까지 90분 정도 걸린다.

가장 큰 특징은 강력한 주행 성능이다. 두 개의 전기모터가 최고 출력 400마력, 최대 토크 71.0㎏·m의 힘을 발휘한다.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제로백)은 4.8초로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주행 성능을 실현했다.

회사 관계자는 “배터리 장착으로 낮은 무게중심을 구현했다”며 “안정감을 극대화하고 차체가 좌우로 기우는 롤링 현상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내외관 디자인은 브랜드 첫 번째 전기차인 만큼 여러 특별한 요소를 더했다. 알루미늄 차체를 기반으로 쿠페형 루프(지붕) 라인, 대형 공기 흡입구 등은 꽉 차 있다는 인상을 준다. 평소 안에 들어가 있다가 작동 시 튀어나오는 도어 손잡이 등은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실내는 지붕 전체를 유리로 감싸는 파노라믹 글라스 루프와 플로팅 타입 센터콘솔 등으로 꾸몄다. 판매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별로 1억1040만~1억2800만원이다. 회사 측은 8년·16만㎞ 배터리 성능, 5년 간 서비스 보증 등을 제공한다.

백정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사장은 “I-페이스는 전기 모터 스포츠인 포뮬러-E 출전 경험이 접목돼 있다”며 “고급 전기차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