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 당시 영상 공개…"경찰 대응 미숙" 논란
경찰청장 "암사역 흉기 난동, 경찰 적절하게 대응했다"


많은 시민이 오가는 8호선 암사역 출구 앞에서 자신과 싸우던 친구를 흉기로 찌른 10대가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13일 오후 7시께 지하철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흉기로 친구를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A(19) 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흉기를 들고 친구인 B(18) 군과 싸워 허벅지에 상처를 입혔다.

B군은 사건 직후 근처 병원에서 상처를 치료받고 귀가했다.

A군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도 흉기를 휘두를 것처럼 위협하며 도망쳤으나 뒤쫓아간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이 사건은 현장에 있던 시민이 동영상을 촬영해 유튜브에 공개하면서 일파만파 확산됐다.

2분 13초짜리 영상에는 B군이 쓰러지는 모습, 경찰과 A군이 대치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이 공개되자 일부 시민은 경찰 대응이 미온적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같은 논란에 민갑룡 경찰청장은 14일 "일부분만 보면 경찰이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지금까지 확인한 바로는 출동한 경찰이 법 집행 매뉴얼과 절차에 따라 조치했다"고 밝혔다.

출처=유튜브

테이저건을 피의자에게 제대로 맞히지 못한 점에 대해 민 청장은 "올해부터 개선된 테이저건을 썼으면 좋겠다"며 "지금 쓰는 것은 전극침이 2개인데 타깃(목표점) 불빛이 1개뿐이라 부정확해 정확히 전극이 어디 꽂힐지 (알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영상을 보면 경찰은 테이저건과 삼단봉을 들고도 A군을 바로 진압하지 못했고, A군이 상황을 지켜보던 여러 시민이 모인 방향으로 도주해 자칫 추가 피해가 나올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경찰은 이날 A군과 B군을 불러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유튜브 영상이 공개되자 많은 시민들은 "경찰의 대응이 너무 미숙하다"고 지적했고, 다른 이용자도 "저대로 도주하게 놔두면 제2, 제3의 피해자가 나올 수도 있었다"고 우려했다.

반면 "테이저건을 잘못 쏴서 범죄자가 다치면 다 경찰 책임으로 돌아가는 게 문제"라고 경찰을 옹호하는 의견도 일부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장비 사용 요건에 따라 적정 거리에서 피의자에게 테이저건을 발사했는데, 피의자가 몸을 비틀어 2개의 전극침 중 1개가 빠지면서 (테이저건이) 작동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삭제된 암사동 칼부림 사건 동영상

한편 최초 공개된 유튜브 영상에는 '커뮤니티 가이드를 위반해 삭제됐다"는 안내 문구가 뜨고 있다. 원본은 삭제됐지만 잔혹한 장면을 모자이크 처리한 영상이 각종 매체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