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이 14일 서울 광화문 KT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부터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으며, 수색은 오후까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