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국방 당국이 14일 싱가포르서 ‘레이더 갈등’ 관련 2차 실무회담을 열었다. 최근까지 양국은 각자에 유리한 동영상을 공개하는 등 국제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격화되고 있는 갈등을 가라앉히기 위해 어떤 해결책을 찾을 지 주목된다.

14일 NHK는 일본 방위성과 한국 국방부 당국자들이 협의를 위해 싱가포르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국방부도 이날 양국이 오전 싱가포르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회담을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국방부에선 부석종 군사지원본부장(중장)이 대표로 참석했다. 일본 방위성에선 심의관급이 출석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