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기/사진=변성현 기자

이광기가 모친상을 당했다.

이광기 측은 14일 한경닷컴에 "이광기 어머니 한복남 씨가 이날 소천했다"고 밝혔다.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명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6일 1시에 진행된다.

이광기는 '왕과 비', '태조왕건', '야인시대' 등의 작품에서 노련한 연기로 사랑받았던 배우다.연극 '가시고기', '민들레 바람되어' 등의 작품에 출연하고, 앨범 '웃자웃자', '맹꽁이 아빠' 등을 발표하는 등 다방면으로 활동을 해왔다.

또한 꾸준히 아이티 구호 활동에 참여하는 등 선행에도 앞장 서 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