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의 가파른 인상으로 기업 10곳 중 8곳은 신규채용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은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채용 규모를 축소하겠다’고 응답했다.

14일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906곳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 77%가 ‘신규채용에 부담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78.6%가 부담을 느낀다고 응답해 대기업(66.7%), 중견기업(62.1%)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업종별로는 식음료·외식(94.4%), 석유·화학(90.9%), 서비스업(81.7%), 제조업(81%)에서 부담을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신규채용에 부담을 느끼는 이유로는 61.3%(복수응답)가 ‘최저임금 인상’을 꼽았다. ‘업종 불황’(46.8%), ‘최저임금 지속적 증가’(32.5%), ‘세금 등 비용 증가’(28.7%) 등이 뒤를 이었다.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대책으로는 절반에 가까운 49.9%(복수응답)가 ‘채용 규모 축소’라고 답했다. 다음은 ‘연봉 동결’(25.8%), ‘야근 및 특근 금지’(24.5%), ‘기존 직원 구조조정’(20.5%), ‘시간제·계약직 위주 채용’(20.2%), ‘상여금 지급 중단’(20.1%)의 순이었다.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선 51.8%가 ‘인상 목표와 인상폭이 너무 커서 조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정부 목표 수준으로 올려야 하나 완급 조절이 필요하다’는 답변은 34.7%였다. ‘현행 인상 목표와 인상폭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13.6%에 불과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