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충남 금산에서 야영을 하던 40대 2명이 숨진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오후 6시 17분께 금산군 부리면 신촌리 금강 변 야영장에서 텐트를 치고 잠을 자던 임 모(49) 씨와 길 모(49) 씨 등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테이블 위에 소주와 맥주병이 있었고, 텐트안에서 깡통에 나무 등으로 불을 피운 흔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텐트 안에서는 매캐한 냄새가 나고 있었다. 이를 바탕으로 경찰은 야영하던 임 씨 등이 술을 마신 뒤 불을 피웠다가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