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해군의 순항훈련 전단이 14일 마지막 기항지인 중국 상하이에 입항했다.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 이후 한국 해군 함정이 중국에 입항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구축함 충무공이순신함(DDH-Ⅱ, 4400t)과 군수지원함 대청함(AOE-Ⅰ, 4200t)으로 구성된 순항훈련 전단(전단장 이수열 준장)은 이날 오전 영삼 상하이 총영사, 한·중 해군 주요 인사, 교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상하이 우쑹 군항 부두에 정박했다. 전단은 3박 4일 동안 상하이에 머물 예정이다.

해군 순항훈련은 1945년 시작돼 올해로 65주년을 맞았으며, 해군 사관생도들의 실무 적응능력을 높이기 위한 원양 항해 훈련 프로그램이다. 올해엔 해군사관학교 제73기 사관생도 149명과 장병 400여명이 지난해 9월 7일 한국에서 출발해 4개월간 약 6만㎞를 항해했다.

사관생도와 장병들은 상하이 임시정부 청사와 루쉰 공원(옛 훙커우 공원) 윤봉길 의사 기념관을 방문해 호국 의미를 되새기고 중국 해군과 우의 증진을 위한 친선 교류 활동도 펼친다. 15일 밤엔 재중 독립군 후손과 우리 교민들을 초청해 함상 리셉션을 연다. 16일엔 한국 상하이 문화원에서 독립군 후손과 우리 교민들을 초청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음악회’를 개최한다. 대청함에선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관도 운영한다. 전단 측은 출항 전 독립기념관에서 임시정부 관련 자료를 대여해 방문하는 순방국 교민들을 대상으로 전시해 왔다.

이수열 전단장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해군 순항훈련전단이 임시정부가 출발한 이곳 중국 상해를 방문하게 돼서 뜻깊다”고 밝혔다. 또 “짧은 기간이지만 이번 방문이 우리 해군 사관생도들에게 어렵고 힘들었던 시기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선조들의 애국정신을 다시 일깨우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