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사진=한경DB

트와이스 동생 걸그룹이 데뷔를 목전에 뒀다.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4일 한경닷컴에 "데뷔를 앞둔 걸그룹 멤버들이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쳤다"며 "현재 열심히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확한 데뷔 시기에 대해선 "확정된 후 공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새로운 걸그룹을 내놓는다는 소식은 이미 지난해부터 널리 알려진 내용이다. JTBC '믹스나인' 출신 신류진을 비롯해 SBS '더 팬'으로 이름을 알린 황예지, 아이즈원 멤버가 된 이채연과 함께 Mnet '식스틴'에 출연했던 이채령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원더걸스, 미쓰에이, 트와이스 등 내놓는 걸그룹마다 성공시키며 사세를 키워왔다. 이번에 데뷔하는 걸그룹은 2015년 트와이스 이후 4년 만이라는 점에서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