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스마트팩토리로 최적의 생산 환경을 갖춘 지능형 공장을 구현
포스코와 진행한 스마트팩토리 프로젝트 성료
인공지능(AI) 전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마인즈랩이 스마트팩토리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고 14일 발표했다.

AI 스마트팩토리는 최적의 생산 환경을 갖춘 지능형 공장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AI 알고리즘을 기존의 생산·제조 전 과정에 도입하는 게 핵심이다. AI 딥러닝 알고리즘으로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하고 분석해 가장 적합한 투입량, 생산량, 온도, 속도 등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기업은 비효율과 비용 부담을 줄이고, 생산성은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마인즈랩은 이미 포스코와 진행한 프로젝트를 통해 기술력과 안정성을 입증했다. 지난 2017년부터 2년간 포스코에 AI 제품생산 자동화·최적화 프레임워크인 ‘마음 말(maum MAAL)’를 도입함으로써 대규모 스마트팩토리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마인즈랩 관계자는 “포스코와 대규모 AI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축적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통해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