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리 헥 전무, 삼성 AI 연구 방향과 비전 발표
AI, 사용자 중심으로 다양한 기기들과 공존

래리 헥(Larry Heck) 삼성전자 미국 실리콘밸리 AI 연구센터 전무.

“AI는 향후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개인화된 서비스로 급속히 발전해 나갈 것이다”

삼성전자 42,300 +0.83% 미국 실리콘밸리 AI 연구센터 래리 헥(Larry Heck) 전무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 삼성전자 DS(Device Solutions)부문 미주 총괄에서 ‘삼성전자 AI 연구 방향과 비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AI 어시스턴트들은 사용자의 질문이나 요청을 이해하지 못할 경우 대화가 끊기고 활용도가 낮다"면서도 "앞으로는 질의응답을 통해 사용자로부터 학습하고 다양한 디바이스들로부터 정보를 입수해 최적의 개인화된 서비스가 가능해 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AI 어시스턴트들이 한 두 개의 디바이스를 중심으로 개발돼 있어 해당 디바이스의 사용성에 집중돼 있다면, 향후 AI 플랫폼은 사용자를 중심으로 다양한 기기들과 공존하는 형태로 발전해 사용자 개개인의 특성이 반영된 진정한 개인화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의미다.

래리 헥 전무는 이를 위해 보다 많은 기기들에 AI 플랫폼을 탑재해야 하고 각 디바이스들은 음성, 시각, 터치, 모션 등의 다양한 센서들을 통해 유기적으로 사용자와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TV, 스마트가전, 스마트폰 등 커넥티드 디바이스들을 매년 5억대 이상 개발, 판매하고 있다. 또 차세대 통신 네트워크 기술도 보유하고 있어 강점이 크다.

예를 들어 AI 어시스턴트를 통해 영화를 예매할 때 음성으로 특정 좌석을 선택하는 것은 어렵지만, TV나 냉장고의 스크린을 통해 좌석표를 보여준다면 보다 손쉽게 선택할 수 있다.

레리 핵 전무는 "AI는 다양한 기기들과 그 기기들에 탑재된 센서들을 통해 사용자의 취향과 니즈를 이해하게 될 때 배움의 속도가 빨라지고 정확도도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삼성전자는 다양한 분야의 가전과 IT 제품을 통해 축적한 사용자 이해를 바탕으로 진정으로 개인화된 AI 발전을 목표로 할 것”이라며 “북미 AI센터들은 모든 사용자들의 삶에 편리함을 주고 삼성전자의 미래사업 발굴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