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열 따른 부작용 심해…다른 형태 상품 판매 고민"
수협은행이 최고 연 5.5%의 금리로 인기를 모은 아동적금의 판매를 최근 중단했다. 예상보다 많은 고객이 몰리면서 역마진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협은행은 지난 1일을 기점으로 ‘Sh 쑥쑥 크는 아이적금’을 취급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9월 출시된 이 상품은 만 6세 미만 어린이가 가입 대상으로 최고 연 5.5%(만기 5년)를 제공해 인기를 모았다. 다른 은행의 일반 적금상품 금리가 연 2%대인 것을 감안하면 파격적인 금리라며 ‘맘카페’ 등 입소문을 타고 ‘가입 열풍’이 불었다. 급기야 창구의 다른 업무에 지장을 줄 정도로 긴 대기줄이 생겨 1인 1계좌, 영업점 당 하루 10개 계좌로 판매를 제한하기도 했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상품 가입을 둘러싼 과열이 심해지는 데 따른 부작용이 더 심하다고 판단했다”며 “기존 상품에 대한 판매를 중단하는 대신 추후 금리를 낮추는 등 다른 형태의 아동적금 상품을 내놓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협은행은 ‘Sh 쑥쑥 크는 아이적금’의 자매 상품으로 내놨던 ‘Sh 쑥쑥 키우는 부모적금’은 판매를 이어가기로 했다. 만 18세 이상이 가입할 수 있는 이 상품은 만기 3년 이상에 최고 연 4%의 금리를 제공한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