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코스닥시장의 불성실 공시 건수가 4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작년 코스닥시장의 공시 불이행, 공시 번복, 공시 변경 등 불성실 공시가 총 101건(85개사)으로 전년보다 42.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발표했다.

코스닥시장의 불성실 공시 건수는 2014년 48건에서 2015년 53건, 2016년 72건까지 늘었다가 2017년 예방교육 강화 등에 힘입어 71건으로 증가세가 꺾였다. 하지만 작년에는 상장사가 늘어난 데다 경기 둔화와 주가 하락으로 어려움에 부닥친 기업이 늘면서 불성실 공시가 다시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