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슛돌이’ 이강인이 한국인 최연소 유럽 5대 리그 출전 기록을 갈아치우며 한국 축구사를 새로 썼다.

이강인은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메라리가 바야돌리드와의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2분 출전해 약 7분을 뛰었다. 발렌시아 구단은 “2001년 2월19일생인 이강인은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발렌시아 팀 역사상 최연소로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가 됐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한국 최연소 유럽 5대 리그(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앙) 출전 기록도 내쳐 깼다. 종전 기록은 2009년 프랑스 리그앙 발랑시엔에서 뛴 남태희(당시 만 18세 36일·현 알두하일)였다. 한국 선수가 프리메라리가 무대를 밟은 건 이강인이 다섯 번째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