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동치는 '전대 구도'

심재철 "탄핵 때 뭐했나" 견제구
김진태 "제대로 경쟁해보자"
전대룰·단일화 등 놓고 신경전

황교안 전 국무총리(사진)가 이번주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기로 하면서 당권 경쟁 시간표가 빨라질 전망이다. 보수 진영의 잠재 대권주자인 황 전 총리가 적극적인 움직임에 나서자 당 안팎의 경쟁 주자들은 벌써부터 ‘견제구’를 던지는 모습이다.

13일 한국당에 따르면 황 전 총리는 이번주 초 입당식을 하고 입당 계기 등을 밝힐 예정이다.

황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입당을 결정했다”며 사실상 한국당 입당을 공식화했다. 황 전 총리는 “처음 걷는 정치인의 길이 개인적으로 걱정된다”며 “당원과 국민이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황 전 총리의 입당이 공식화된 이후 당권 주자들은 “입당을 환영한다”면서도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는 각기 다른 반응을 내놨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당권 도전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은 주자들은 일단 말을 아끼고 있다.

반면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분명히 한 심재철·정우택·김진태 의원 등은 즉각적인 반응을 보였다. 심 의원은 황 전 총리의 입당이 전대 출마를 위한 수순으로 보고 자칫 ‘탄핵 프레임’을 강화할 수 있다며 부정적 견해를 나타냈다. 그는 전날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정권 출범과 동시에 초대 법무부 장관, 총리와 대통령 권한대행 등 정권의 시작과 끝을 함께했다”며 “박 정권의 최대 수혜자인 황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이 공격당하고 탄핵소추를 당할 때 무엇을 했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간신히 탄핵 프레임에서 벗어나 당의 지지율이 회복에 접어들어 좌파 권력에 맞설 만하자 당에 무혈입성해 보스가 되려 한다는 따가운 시선을 느끼지 않는가”라고 비판했다.

전대에 출마할 예정인 정우택 의원은 “당내 지지 기반이 취약하고 특정 세력의 전적인 지지를 받는 상황도 아니기 때문에 황 전 총리의 출마 여부가 전대 구도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친박근혜계인 김진태 의원은 “황 전 총리의 입당을 환영한다”며 “전당대회에서 선수끼리 제대로 경쟁해보자”고 말했다.

황 전 총리의 입당으로 전대 구도가 출렁이는 가운데 이르면 이번주 결정될 예정인 차기 지도체제에 따라 대진표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한국당에선 당 대표가 절대 권한을 쥐는 단일성 지도체제와 당 대표의 힘을 분산시키는 집단지도체제를 두고 힘겨루기가 진행 중이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