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김현미 등 1기 입각한 국회의원 출신 장관 먼저 교체
청와대가 국회의원 출신 장관들에 대한 개각을 설 연휴 이후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3일 서울 시내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설 연휴가 2월 초 시작된다”며 “그 전에 개각하려면 보름밖에 안 남았다”고 말했다. 내달 2일부터 시작되는 설 연휴에 앞서 개각하는 데는 물리적으로 한계가 있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또 “설 전에 개각을 하려면 청와대 검증 시스템에 비춰볼 때, 검증 과정에서 언론이 하마평을 다 실을 정도가 돼야 설 전에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참모들과 달리 장관 임명의 경우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는 만큼 철저한 사전 검증 작업이 필요하다.

여권에선 비서실장 등 청와대 핵심 참모진 개편 이후 내각의 후속 인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여당 소속 장관들과 비공개 만찬을 한 사실이 알려지며 더욱 이목을 끌었다. 이 자리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비롯해 정치인 출신 장관 등 9명이 자리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 내년 총선 출마자로 거론되는 장관이 모두 참석했다.

청와대는 만찬 자리에서 “개각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지만 문 대통령이 ‘여대야소’ 구도를 위해 총선 출마를 독려하고 있는 만큼 이날 식사가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도 나왔다.

민주당에선 ‘선입선출’ 원칙에 따라 현역의원 출신 장관들의 후속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동시에 입각한 ‘배지’ 출신 의원들부터 당으로 순차적으로 돌아오는 인선이 이뤄질 것이란 얘기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