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위기를 기회로 - 창업 기업인의 꿈과 도전

“기술 중심 회사들은 직접 개발한 기술에 대한 고집이 강합니다. 하지만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은 개방적이고 유연합니다. 제약 본업에 천착하지 않고 다양한 헬스케어 분야로 영역을 넓혀왔어요. 손꼽히는 재창업 2세로 평가받는 이유입니다.”

이민화 KAIST 교수(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사진)는 윤 부회장을 이렇게 평가했다. 이 교수는 1985년 벤처 성공 신화 1호로 꼽히는 메디슨을 세운 1세대 벤처기업인이다. 벤처기업들의 역량을 높이기 위해 1995년 벤처기업협회를 주도해 설립하고 초대 회장을 지냈다.

이 교수와 윤 부회장이 인연을 맺은 것은 2011년 벤처기업협회 글로벌벤처포럼에서다. 당시 이 교수는 세계로 나갈 만한 역량을 가진 벤처기업 100곳을 뽑아 기업 분석을 했다. 바이오 분야에서 그의 눈에 띈 회사가 휴온스글로벌이었다.

기업가로서 윤 부회장의 장점은 유연성이다. “도그마에 빠지지 않고 혁신을 바탕으로 유연하게 생각하는 게 장점”이라고 말했다.

약속을 잘 지키는 것도 그가 본 장점 중 하나다. 그는 “대개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략으로 인수합병(M&A)하는 회사들은 분쟁이 생기기 마련”이라며 “서로 욕심과 생각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휴온스는 그런 분쟁이 없다”며 “약속을 잘 지켜주고 상대를 배려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