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은 설 명절을 맞아 총 8조원 규모의 특별지원자금을 중소기업에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신규대출이 3조원, 만기연장이 5조원이며 일시적으로 자금 부족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기업은행은 원자재 대금 결제, 임직원 급여·상여금 등 운전자금 용도로 기업당 3억원까지 지원한다. 또 할인어음과 기업구매자금 등 결제성 대출은 0.3%포인트 범위 내에서 대출 금리를 추가 감면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방은행들도 설 특별자금 공급 계획을 내놨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5000억원 규모이며, 광주은행과 전북은행은 각각 6000억원과 3000억원이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