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주식 리포트

'게임 한류' 이끌었던 그라비티
라그나로크M으로 亞 시장 돌풍
엔씨·펄어비스 등 IP 가치 관심

2000년대 초 게임 한류를 이끌었던 ‘라그나로크 온라인’(사진)의 개발사 그라비티가 미국 나스닥시장에서 급등하고 있다. 라그나로크의 캐릭터, 스토리 등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게임 ‘라그나로크M: 영원한 사랑’이 세계적인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 배경이다.

그라비티는 지난 11일 미국 나스닥시장에서 0.79달러(1.77%) 내린 43.81달러에 장을 마쳤다. 석 달 전 16달러에서 3배 가까이 올랐다. 이 기간 상승률은 173.8%에 이른다. 작년 11월 출시된 라그나로크M이 대만,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지역에서 앱스토어 순위 1위에 오르는 등 큰 인기를 끌면서 주가가 급등했다. 11일 미국, 브라질, 캐나다, 호주 등 43개국에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흥행 기대는 더욱 커졌다. 회사 측은 정식 출시에 앞서 사전예약자 수가 170만 명 이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최웅필 KB자산운용 밸류운용본부장은 “과거 인기 게임에 향수를 느끼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IP를 보유한 게임업체의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며 “그라비티 급등 사례를 국내 게임업체에도 적용해볼 만하다”고 설명했다. 엔씨소프트 480,500 +3.22%는 인기 IP를 활용한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앤소울M, 블레이드앤소울2 등의 개발 상황을 공개하면서 최근 석 달간 주가가 21% 올랐다.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펄어비스 181,400 -4.63%(검은사막), 웹젠 20,150 -4.05%(뮤) 등도 인기 IP를 보유한 업체로 꼽힌다.

그라비티는 2001년 개발한 라그나로크 온라인이 일본, 대만 등에서 인기를 끌며 ‘원조 게임 한류’를 이끌었다. 이 성과를 바탕으로 2005년 2월 국내 게임회사로는 처음으로 나스닥시장에 상장했지만 같은해 8월 김정률 당시 회장이 일본 소프트뱅크의 게임부문 지주회사인 겅호온라인에 지분 52%를 매각하면서 지배권이 넘어갔다. 겅호온라인은 그라비티 최대주주로 지분 59%를 갖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정주 회장이 지분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넥슨과 그라비티가 닮은꼴이라는 평가도 내놓고 있다. 넥슨은 서든어택, 던전앤파이터, 카트라이더, 마비노기 등 ‘알짜’ IP를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그라비티처럼 국내 시장이 아니라 해외(일본 도쿄) 증시에 상장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넥슨의 지배권이 해외로 넘어가면 그라비티 지분 매각 때보다 충격이 클 것”이라며 “미래 가치가 큰 게임 IP들이 해외에 팔리는 것은 상당히 아쉬운 일”이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