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 몰래 보호 중인 동물 200여 마리를 안락사시킨 것으로 전해진 동물보호단체 ‘케어(CARE)’의 박소연 대표에 대한 직원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 회원 20여 명은 13일 서울 종로구 케어 사무실에서 사퇴를 촉구하는 내용의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박 대표 면담을 요구했다. 이날 케어 사무실에선 박 대표가 참여하는 이사회가 열릴 예정이었다. 직원연대는 이사회 시작 전에 사무실로 찾아가 “직원들에게 고지하지 않고 긴급이사회를 소집한 이유가 무엇이냐”며 박 대표의 해명과 사퇴를 촉구했다.

지난 11일 케어의 한 전직 간부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보호소 공간 부족을 이유로 개 고양이 등 200여 마리의 보호 동물을 안락사시켰다고 폭로했다. 직원연대는 12일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표의 독단적인 의사결정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직원들은 안락사와 같이 중요한 사안에 대해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