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판매 0.6% 증가 그쳐
'사드 보복' 여파 못 벗어나
현대자동차가 중국 시장 진출 16년 만에 승용차 판매 대수 1000만 대를 돌파했다. 하지만 지난해 판매량은 전년보다 0.6% 늘어나는 데 그쳤다. 2017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여파로 줄어든 판매량을 쉽게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8만7821대(승용차 기준)를 팔아 2002년 중국에 진출한 이후 누적 판매량 1004만6535대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베이징자동차와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를 설립해 중국 사업을 시작한 지 16년 만에 1000만 대 문턱을 넘어섰다.

차종별 판매량을 보면 2008년 선보인 위에둥(국내명 아반떼HD)이 136만6212대 팔려 ‘베스트셀링 카’가 됐다. 엘란트라(127만3200대)와 랑둥(국내명 아반떼MD·118만6097대), 베르나(116만7478대) 등 중소형 모델이 뒤를 이었다.

베이징현대는 2008년 누적 판매량 100만 대를 돌파한 이후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 연속 연간 판매량 100만 대를 넘어서는 등 판매 호조를 이어갔다. 하지만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2017년 판매량(78만5006대)은 전년(114만2016대)보다 31.3% 급감했다.

전문가들은 올해도 현대차의 중국 시장 판매량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중국 전체 승용차 판매량이 2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역성장하는 등 중국 자동차 시장이 부진한 탓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현지 전략형 모델, 친환경차를 중심으로 판매량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