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자격심사위원회의 전체회의 열고 불허 결정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입·복당 신청을 낸 손금주·이용호 의원에 불허 방침을 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당원자격심사위원회의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입장을 정했다고 윤호중 사무총장이 밝혔다.

윤 총장은 국회에서 "신청인들이 우리 당의 정강정책에 맞지 않는 활동을 다수 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선과 지방선거를 통해 타당의 주요 간부와 무소속 신분으로 우리 당 후보들의 낙선을 위해 활동했다"며 "지난 시기 활동에 대해 소명이 부족해 당원과 지지자들을 설득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당원이 되기 아직 충분한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