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이어준 이동준 DJ매니지먼트 대표
"동남아에 자생력 갖춘 FC 육성"

“‘인간 박항서’를 강조한 것이 베트남 신화의 시작이었죠. 사람 자체를 보여주려 했습니다.”

박항서 감독을 베트남으로 이끈 이동준 DJ매니지먼트 대표(사진)의 말이다. 최근 서울 용산의 한 카페에서 만난 이 대표는 “2017년 당시 감독 이력보다는 박 감독의 ‘이미지 메이킹’에 주력해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미래에셋자산운용에 입사해 스포츠마케팅 부서에서 일했다. 2013년 회사를 나와 스포츠매니지먼트사를 차린 그는 동남아시아 시장 개척에 나서던 중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 르엉쑤언쯔엉의 K리그 진출을 도왔다. 이 인연으로 베트남축구협회로부터 국가대표팀 감독 추천을 요청받았고, 박 감독을 소개했다.

평소 축구를 ‘콘텐츠’로 바라본 이 대표는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가 시너지를 내 오래 사람들 뇌리에 남을 수 있는 스토리텔링을 원했다. 2002 한·일월드컵 한국 대표팀 코칭스태프, 경남 FC 감독 등 감독 이력 앞에 옆집 아저씨 같은 푸근한 이미지와 170㎝의 키로 선수 생활을 한 점 등을 내세웠다. 이 대표는 “베트남이 원하는 축구 스타일이 패스가 많은 세밀한 축구인데 이전까지 ‘뻥 축구’만 해왔다”며 “박 감독이 평균 키가 작은 편인 베트남 축구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다고 강조했고, 베트남에서도 이 점을 마음에 들어 했다”고 말했다.

스스로를 ‘스포츠개발업자’로 부르는 이 대표의 다음 목표는 동남아에서 자생력 있는 축구 클럽(FC)을 만들어 ‘감독 박항서’에 이은 ‘선수 박항서’를 탄생시키는 것이다. 올해 상반기부터 말레이시아 프로축구 3부 리그에 편입되는 독립 구단 FC 아브닐이 시발점이다.

이 대표는 “한국에서 축구선수가 프로로 데뷔할 확률은 1%에 불과하다”며 “한국에서 기회를 잡지 못한 선수들이 FC 아브닐에서 제2의 기회를 얻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FC 아브닐에서 선수들은 프로를 꿈꾸며 영어도 배우고 말레이시아 명문 사립대에 입학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이수할 수 있다”며 “축구선수로 성공하지 못해도 사회에 적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정착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