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13일 ‘중소기업 R&D(연구개발) 투자 현황과 전망’ 보고서에서 “중소기업 R&D 투자가 늘고 있으나 대기업과의 격차는 더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소기업 R&D 투자는 2017년 기준 13조6910억원으로 최근 10년간 연평균 8.0% 증가했다. 하지만 전체 기업 연구개발비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7년 26.6%에서 2017년 21.9%로 낮아졌다. 중소기업 한 곳당 평균 연구개발비는 같은 기간 6억3000만원에서 3억4000만원으로 46% 줄었다. 대기업 평균(259억1000만원)의 1.3%에 불과했다.

노 연구위원은 “R&D 투자를 늘리는 중소기업에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중소기업의 공동·위탁 R&D 등 개방형 혁신 활동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