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금융산업 전망 보고서
금융당국의 대출규제 강화에 따라 올해 은행들의 수익성이 지난해보다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산업은행 미래전략연구소는 최근 발간한 ‘2019년 금융시장 및 금융산업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은행업 경영실적은 국내외 경제의 불확실성과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 강화로 전년 수준을 넘기 어려울 것으로 분석했다. 산은은 은행업의 순이자마진(NIM)이 2016년 3분기 1.54%까지 떨어진 뒤 지난해 2분기 1.67%까지 회복했으나 올 한 해 개선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의 부동산 안정화 대책으로 가계대출 수요가 둔화하고, 자본조달 비용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산은은 올해 대출 증가율이 지난해보다 소폭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종합부동산세 인상과 다주택자의 추가 대출 제한,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규제가 가계대출 수요를 줄일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다만 정부가 ‘생산적 금융’을 올해 금융정책의 핵심 방향으로 강조하면서 중소기업 중심의 기업대출은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분석됐다.

인터넷전문은행 규제 완화에 따라 경쟁이 심화되는 점 역시 올해 은행권 수익성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산은은 신규 인터넷전문은행의 영업 확대에 따라 중금리대출을 포함한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 중심으로 기존 은행에 금리와 수수료 인하 압력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점포 및 인력 축소, 비대면채널 활성화 등 비효율성이 개선되고 있는 점은 수익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산은은 “국내 은행들이 비대면거래 비중 확대 등을 고려해 지속적으로 외형을 축소하고 있다”며 “올해에도 은행권의 다운사이징 노력은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산은은 한국은행이 올해 기준금리를 한 차례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가 상승에 따른 물가 상승 및 가계부채로 인한 금융시장의 불안이 금리 인상 요인이라는 게 산은의 설명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