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니스 홍 UCLA 교수 "로봇팔은 예술의 경지"
세계 최대 전자쇼인 CES에 처음 발을 내디딘 네이버가 전문가와 관람객의 호평 속에 행사를 마쳤다. 로봇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데니스 홍 미국 UCLA 교수는 “네이버가 개발한 로봇팔 ‘앰비덱스(AMBIDEX)’는 예술의 경지”라며 “CES에 나온 로봇 중 최고 승자”라고 극찬했다.

네이버는 지난 8~11일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 기간 인텔, 엔비디아 등 5000여 명의 기업인과 관람객이 자사 전시관을 다녀갔다고 13일 발표했다. 네이버·네이버랩스는 전시 기간 로보틱스, 자율주행, 모빌리티 등 위치와 이동 기반의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가장 관심을 받은 기술은 로봇이다. 세계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을 활용해 브레인리스 로봇 제어에 성공한 앰비덱스와 실내 자율주행 가이드 로봇 ‘어라운드G(AROUND G)’ 시연에는 많은 관람객이 몰려 한동안 출입이 통제되기도 했다.

모바일 매핑 시스템 ‘R1’ 등 총 4개 제품은 ‘CES 이노베이션 어워드’를 받았다. 네이버랩스는 인텔, 엔비디아, 퀄컴, P&G, LG유플러스, SM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기업과 협업을 논의했다. CES 기간 LG전자와 전격적으로 로봇기술을 공동으로 연구하는 데 합의하기도 했다.

외신도 네이버 로봇 기술을 집중 조명했다.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시넷은 엠비덱스를 CES 2019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흥미로운 로봇 기술 중 하나로 선정했다. 데일리미러는 영리함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공장과 집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로봇이라고 평가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