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정효근, 석주일 욕설중계에 "코치 시절 폭력" 폭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포워드 정효근(26·201㎝)이 인터넷 방송에서 자신에게 욕설을 한 석주일 전 해설위원의 고교 지도자 시절 폭력 행위를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정효근은 1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계정에 "석주일 코치가 인터넷 방송을 할 때 도가 지나칠 정도로 나에 대해 욕을 해 이 글을 쓰게 됐다"라며 "석주일 코치는 휘문고 코치 시절 엄청난 폭력을 가했던 폭력코치"라고 적었다.

이어 "한 중학교 선배는 (석 코치로부터) 구타를 당해 농구를 그만두기도 했다. 부위를 가리지 않고 때렸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효근은 13일 해당 글을 삭제하고 "잠시 흥분했다"라며 "팀과 팬들께 누가 되는 것 같아 글을 내렸다"고 밝혔다.

석주일 전 코치는 이날 정효근의 주장에 대해 "(폭력 행위는) 과거에 징계를 다 받았던 내용"이라며 "욕설 방송에 관해서는 정효근을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고 한 언론을 통해 전했다.

석 전 코치는 연세대 농구부에서 큰 인기를 끈 뒤 프로농구 인천 대우증권, 청주 SK에서 프로 생활을 했다.

2003년 연세대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고, 2013년 휘문고에서 코치 생활을 이어갔다. 현재는 인터넷 중계를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