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코스닥 불성실공시 현황. (자료 = 한국거래소)

지난해 코스닥시장에서 불성실공시가 101건으로 급증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불성실공시는 총 101건으로 전년보다 42.3% 급격하게 증가했다.

불성실공시는 감소세를 이어가다 지난해 처음 다시 급증한 것이다. 2014년 48건에서 2015년(53건), 2016년(72건)으로 증가하다 2017년 처음으로 71건으로 감소했다.

거래소는 불성실공시가 급증한 배경으로 경기둔화 및 일부 한계기업의 불성실공시 반복(13개사, 29건) 등을 꼽았다. 신규상장기업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도 일부 영향을 줬다고 판단했다. 2014년 기준 1061개사였던 코스닥기업은 지난해 1323개사로 늘었다.

불성실공시 유형별로는 타법인주식 취득·처분 관련 공시가 18건으로 가장 많았다. 해당 유형은 전년보다 125% 급증했다. 이어 최대주주·경영권 변동 관련과 유상증자 관련 공시가 각각 15건이었다. 소송 관련(9건), 단일판매·공급계약 관련(8건) 순으로 발생했다.

지난해 전체 상장법인의 전체 공시건수는 2만918건으로 전년보다 6.9% 증가했다. 수시공시가 1만6629건으로 10% 늘어난 영향이다. 코스닥시장 투자활성화에 자금조달 및 사업확대 관련 공시가 늘었다.

코스닥시장 투자활성화로 지난해 자금조달액은 유상증자 4조1000억원으로 전년보다 2.4% 증가했다. 주식관련사채 발행도 5조4000억원으로 45.7% 급증했다.

반면 자율공시·공정공시·조회공시는 모두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 조회공시는 172건으로 전년대비 32.3%나 감소했다. 시황변동 조회공시는 감소했지만, 풍문·보도 관련 조회공시는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보이면서 전체 조회공시는 줄었다.

거래소 관계자는 "상장법인에 대한 공시교육 강화, 공시 및 정보관리 컨설팅 실시, 공시대리인제 도입 등을 통해 공시위반 건수를 줄이겠다"며 "코스닥시장 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