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우리신문 보도
"북한, 검토중…답변 안해"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2차 북미정상회담을 다음달 중순 베트남에서 진행하자고 먼저 제안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한미일 협의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이같이 전했다. 다만 "북한은 이 제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아직 답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관련해 인도네시아, 몽골 등이 거론됐지만 실제로는 베트남이 검토되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신년사에서 "언제든 또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을 수용할 가능성이 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면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이 그 대가로 제공할 '상응조치'에 대한 접점이 문제다. 어떤 점점을 찾을지가 초점인 것이다.

요미우리는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가 "북한 핵 리스트 신고가 필요한 것은 분명하지만 현재의 상호 불신 상황에서 북한이 완전한 신고를 하는 것은 어렵다"며 "북미 간 협상은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