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XO연구소 "분자경영으로 위기 돌파"…한국 경제 '삼성 과잉의존' 지적도
영업이익 2~3년 연속 증가 후 급감…'창립 50주년' 올해도 반복될 듯


삼성전자가 지난해까지 무려 17년 연속 매출액 기준 '재계 1위' 자리를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7년간은 줄곧 국내 1천대 상장기업의 매출 가운데 10% 안팎을 차지했고, 영업이익 비중은 최고 3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나 우리 경제의 '삼성전자 의존도'가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온다.

13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 등에 따르면 이날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는 지난 2002년에 매출액 기준 1천대 상장사 가운데 처음으로 1위에 오른 뒤 지난해까지 단 한 번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았다.

1천대 상장사 가운데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계속 확대됐다.

지난 1996년에는 전체의 4.1%에 그쳤으나 2002년 5.9%로 높아진 뒤 2013년에는 11.0%에 달했다.

지난 2017년에는 10.9%였고,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한 지난해에는 이보다 더 높아졌을 가능성도 있다.

이와 함께 영업이익 비중은 1996년에는 1천대 상장사 가운데 7.3%로 한국전력(8.2%)보다 낮았으나 1997년부터 지난해까지 22년 연속 1위를 유지했다.

특히 지난 2013년에는 무려 29.2%에 달하기도 했다.

당시 1천대 상장사 전체 영업이익 총액 74조7천억원 가운데 21조8천억원을 삼성전자가 올렸으며, 같은 해 당기순이익 비중은 42.4%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2001년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9.1%나 폭락하면서 1천대 기업 가운데 영업이익 비중도 6.3%로 곤두박질쳤고,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에는 5.7%까지 떨어지는 등 일시적인 '부진'을 겪기도 했다.

특히 지난 2000년 이후 영업이익이 2년 혹은 3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한 뒤에는 급격한 다운턴(하강 국면)으로 접어드는 것이 '공식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증가한 이후 올해는 실적이 큰 폭으로 꺾이면서 한국 경제 전반의 부진으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벌써 나오고 있다.

실제로 증권업계의 올해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은 지난해보다 24.3%나 줄어든 44조6천억원이다.

오일선 소장은 "삼성전자도 과거 경영 위기를 여러 차례 겪었지만 그때마다 비용을 줄여 높은 이익을 내는 '분모((分母) 경영'보다 시장의 파이 자체를 키우는 '분자(分子)경영'에 집중하며 성장해 왔다"고 지적했다.

분모·분자 경영은 지난 1997년 발행된 이건희 삼성 회장의 에세이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에 등장하는 용어다.

이 회장은 이 책에서 "기업이 돈을 버는 데에는 크게 두가지 방법이 있다"면서 "비용을 줄이는 분모 경영과 파이를 키우는 분자 경영"이라고 지적한 뒤 '분자 경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