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설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임직원 6천 명 가운데 약 10%를 감원하기로 했다고 LA타임스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윈 샷웰 스페이스X 회장은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 "매우 어려웠지만 반드시 필요한 결정이었다.

행성간 위성을 쏘고 우주 기반 인터넷을 하려면 스페이스X는 더 군살없는(leaner) 회사가 돼야 한다"라고 썼다.

이는 우리 팀의 재능있고 분투하는 일부 구성원들과 이별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미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남쪽 호손에 본사를 둔 스페이스X는 2017년 18회, 지난해 21회 로켓을 쏘아 올렸으며 1단계 추진체를 재활용하면서 경제성을 갖춘 민간 우주탐사의 모델을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로켓 발사 횟수는 민간기업으로는 최다 기록이다.

스페이스X의 수입은 미 항공우주국(NASA)과의 계약을 통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보내는 화물을 탑재한 로켓을 쏘거나, 미 공군 또는 각국 통신업체·연구소의 의뢰를 받아 통신용·연구용 위성을 실은 로켓을 발사함으로써 창출된다.

스페이스X는 지난달 스코틀랜드 투자회사 베일리 기퍼드로부터 5억 달러(5천580억 원)를 '펀딩'받기로 했다.

미 언론은 비상장 기업인 스페이스X의 시장가치가 300억 달러(약 33조5천억 원)를 넘어서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스페이스X는 많은 투자금을 화성 탐사나 유인 우주선 개발 등에 쓰고 있다.

스페이스X는 최근 궤도 전(suborbital) 수직 이착륙(VTOL) 시험비행을 위해 완전하게 조립된 유인 우주선 '스타십(Starship)'의 실제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