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A매치 데뷔골을 기록한 김민재가 힘겨웠던 경기를 돌아봤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필리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연승을 거두며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원톱으로 내세웠다. 이청용, 구자철, 황희찬이 2선에 배치됐다. 중원은 황인범, 정우영이 맡았고 수비 라인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이날 한국은 전반 터진 김민재의 선제골 이후 추가골을 만들지 못했다. 전반 구자철, 황인범의 슈팅이 골키퍼의 손에 걸렸고 후반에는 황의조와 황희찬이 골대 불운을 겪었다. 1골 차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지만, 다득점으로 승리를 거두지 못한 점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결승골의 주인공인 김민재는 경기 후 `힘든 경기였다. 세트피스 연습을 많이 했고, 다행히 골을 넣었다. 찬스가 많았는데 놓쳐서 힘든 경기를 했다. 팀에 기여했다는 점에 감사하다. A매치 데뷔골을 넣었다는 점에 의미를 두고 싶다. 다음 경기부터는 득점에 많이 신경쓰겠다. 계속 무실점인데, 한 골만 넣어도 승리는 승리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2경기를 치른 한국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중국전을 앞두고 있다. 김민재는 `무실점에 무게를 둬야할 것 같다. 실점하지 않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AFPBBNews=News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