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벤투호가 전반 득점을 올리며 답답함을 조금이나마 해소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키르기스스탄전 전반전을 1-0으로 마쳤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원톱으로 내세웠다. 이청용, 구자철, 황희찬이 2선에 배치됐다. 중원은 황인범, 정우영이 맡았고 수비 라인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한국은 초반부터 키르기스스탄의 골문으로 향했지만, 크게 위협적인 모습은 손에 꼽혔다. 구자철, 황인범이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이 공격을 수월하게 풀지 못하는 사이, 키르기스스탄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찬스를 얻기도 했다.

전반 40분을 넘긴 후에야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40분 구자철의 시원한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지만, 김민재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헤더를 성공시키며 한국에 골을 안겼다. 김민재의 A매치 데뷔골이기도 했다. 한국은 1-0 리드를 잡고 후반을 맞게 됐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