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벤투호가 황의조를 원톱으로 내세웠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 맞대결을 펼친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원톱으로 내세웠다. 이청용, 구자철, 황희찬이 2선에 배치됐다. 중원은 황인범, 정우영이 맡았고 수비 라인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