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예방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을 만나 우회적으로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를 찾은 노 실장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 복기왕 정무비서관을 만난 자리에서 "노 실장이 비서실장으로 와서 소통을 이야기하는데 그건 형식적인 소통이지, 갑자기 해서 뭐 얼마나 진전있는 이야기가 오가겠나"라며 "대통령이 국회 중시, 정당 정치를 중시한다면서 (대표들이) 올드보이들이 다 이렇게 모였다는데 ‘내가 밥이라도 한 번 사겠다’는 이야기가 없더라"라고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전에는 대통령이 외국에 갔다 오면 정당 대표들을 청와대로 불러 오찬을 했는데 지금은 전혀 (없다)"며 "외국을 그동안 얼마나 많이 다녀왔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이나, 작년 말 김정은 답방으로 얼마나 어려웠나, 그런 이야기가 있을 때,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요구) 그런 것만 하지 말고 ‘우리 사정이 이러니 도와주십시오’라든지 (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이에 "그 말씀을 그대로 전해드리겠다"고 답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