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공급하는 ‘디에이치 라클라스’ 잔여 물량에 5000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렸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이 이날 디에이치 라클라스 잔여 물량에 대한 청약을 접수한 결과 8가구 모집에 5267명이 청약 통장을 던졌다.

앞서 지난 4일 현대건설은 정당계약 미계약분 52가구에 예비당첨자를 뽑았으나 전용 84㎡C(일반분양 77가구)에서 잔여물량 8가구가 나왔다. 현대건설은 11일 당첨자를 추첨해 12일 계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단지는 삼호가든맨션3차를 재건축하는 단지다. 지하 4층∼지상 35층, 6개 동에 848가구로 지어진다. 이중 210가구를 일반분양했다. 평균 경쟁률이 23.94대 1을 기록했다. 전용면적은 50∼132㎡다. 전용 50㎡ 24가구, 전용 59㎡ 26가구, 전용 84㎡ 154가구가 배정됐다. 가점순으로 당첨자를 선발하는 중소형이 일반분양 물량의 97%다. 대형은 총 6가구뿐이다. 평균 분양가는 3.3㎡당 평균 4687만원으로 책정됐다. 모든 주택형 분양가가 9억원을 넘어 중도금 집단대출(분양가 60%)이 불가능하다.

역세권 입지를 갖췄다. 지하철 9호선 사평역과 2·3호선 교대역이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다. 3·7·9호선 고속터미널역과 7호선 반포역도 가까이 있다. 신세계백화점, 센트럴시티, 고속터미널, 서울성모병원, 예술의전당 등 생활편의시설도 풍부하다. 교육시설로는 단지 바로 옆에 서원초, 원명초, 반포고가 있고 서초고, 세화고, 은광여고 등 강남 명문 학교가 인접해 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