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기자회견 중 경제분야 질문 듣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선거제 개혁 방향에 대해 "국민 뜻을 반영하는 선거법 개정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함께한 오찬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의 경과보고를 받고 "권역별 비례대표제가 대선공약이기도 했다"며 더 적극적인 선거제 개혁 논의를 당부했다.

이어 홍 원내대표에게 "올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정착시키고 활성화하겠다"면서 "1차에 이어 2차 회의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열어달라"고 주문했다고 권미혁 원내대변인이 국회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앞서 여야정 협의체는 작년 11월 첫 회의를 열어 민생 입법을 위한 초당적 협력과, 대표성 및 비례성을 확대하는 선거제 개혁 노력 등에 합의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또 "민생과 경제에 활력이 있도록 힘을 쏟아달라.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법과 제도를 완성하는 데 힘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이 검찰개혁 법안 성격도 있지만, (공수처는) 대통령 주변의 특수관계자나 가족의 권력형 비리를 감시하고 권력을 투명하게 하는 사정기구인 측면이 있다"며 "그런 부분도 잘 살펴서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최근 단행한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 대해선 "야당과 소통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유튜브가 홍보 방법으로 중요하게 떠오른 만큼 아이디어를 잘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홍 원내대표가 "시스템을 갖춰 정책 홍보를 잘 했으면 좋겠다. 장관들도 언론에 나와서 정책 홍보를 많이 하면 좋겠다"고 건의하자 "국정홍보비서관이 그 역할을 하도록 발탁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