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 소니오픈 첫날

드라이버 '파워' 높인 김시우
챔프와 '맞짱' 거리 뒤졌지만 2언더파 굿샷…1타차 앞서

양용은도 2언더파 '순항'
스피스 흔들…"입스 맞나?"

김시우가 11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개막한 PGA투어 소니오픈 1라운드 16번홀에서 샷을 날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K브러더스’의 대표 주자 김시우(24)와 ‘슈퍼 루키’ 캐머런 챔프(미국)는 1995년생 동갑내기다. 태어난 달도 6월로 같다. 생일이 딱 13일 차이다. 통산 2승(김시우)과 1승(챔프)을 올리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차기 주자로 싹을 틔우고 있다는 게 비슷하다.

비거리 늘린 ‘제5의 사나이’

하지만 세계 골프팬의 관심은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를 제패한 김시우보다 1년차 루키인 챔프에게 압도적으로 쏠리고 있다. 두 선수가 한 조에 묶여 격돌한 11일(한국시간) PGA투어 소니오픈 첫날이 그랬다. 이날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704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TV 중계 카메라는 챔프를 쫓아가기 바빴다. 티샷 볼 스피드와 비거리, 어프로치샷, 퍼팅까지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화면에 옮겨졌다. 챔프는 ‘돌아온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필드의 과학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와 함께 올 시즌 가장 주목받는 골퍼 ‘3인’으로 꼽힌다. PGA투어 사상 처음으로 평균 클럽헤드 스피드 130마일을 찍은 무시무시한 비거리 때문이다.

그럼에도 전반전에는 김시우가 더 멀리 공을 날렸다. 1번, 5번, 8번, 9번홀에서 모두 300야드를 넘게 쳤다. 5번홀에선 337야드가 찍혔다. 챔프는 5번, 6번, 9번홀에서만 300야드를 쳤고, 김시우와 같은 5번홀에서 전반홀 중 가장 긴 330야드를 기록했다.

챔프의 장타 본능에 발동이 걸린 건 후반이다. 10번(355야드), 13번(351야드), 14번(372야드)홀에서 모두 350야드를 넘겼다. 반면 김시우는 10번, 12번, 18번홀에서 최장 322야드를 쳤다.

김시우는 대회 출전에 앞서 “투어에서 생존하려면 비거리를 더 늘려야 한다는 걸 절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그는 올해 첫 라운드에서 평균 312야드를 쳤다. 시즌 53위(298야드)인 비거리 순위가 이번 대회에선 39위로 뛰었다. 당초 계획대로 거리를 늘리고 있거나, 이번 대회에서만큼은 챔프를 의식했다는 방증이다.

챔프는 거리에 연연하지 않는 듯했다. 오히려 멀리 칠 때와 그렇지 않을 때가 뚜렷하게 구분돼 정확성에 방점을 찍은 모양새다. 이번 대회 1라운드 평균 비거리는 299야드로 144명 중 98위. 올 시즌 순위인 2위(323야드)보다 한참 밑이다. 우드 티샷을 자주 한 까닭이다. 하지만 최대 사거리는 김시우보다 35야드나 앞섰다.

김시우는 거리에서 밀렸지만 성적에선 앞섰다. 챔프가 버디 3개, 보기 2개로 1언더파(52위)를 친 반면 김시우는 버디 4개, 보기 2개로 2언더파(29위)를 적어냈다.

‘골든보이’ 스피스, 진짜 입스?

초청 선수로 출전한 양용은(47)도 김시우와 같은 2언더파를 쳐 출발이 좋았다. 보기는 1개만 내주고 버디 3개를 잡았다. 강성훈(32)이 이븐파 76위, 이경훈(28) 김민휘(27) 임성재(21)가 나란히 1오버파 89위에 올라 부진했다. 배상문(33)은 전반에 1언더파로 좋았지만 후반에 보기 6개를 쏟아내는 샷 난조에 휘말리며 5오버파 140위로 곤두박질쳤다. 선두는 애덤 스벤슨(캐나다)으로 9언더파다.

지난해 결혼 이후 처음 투어에 복귀한 ‘골든보이’ 조던 스피스(미국·통산 11승)는 3오버파(127위)로 흔들렸다. 샷도 난사(亂射)에 가까웠지만 퍼팅이 특히 흔들렸다. PGA투어 1~2위를 다투던 컴퓨터 퍼팅이 이번 대회에선 80위에 그쳤다. 골프계에선 ‘입스(yips)’가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유명 코치인 행크 헤이니(미국)는 “강점이었던 짧은 퍼트에서 손이 떨리는 걸 봤다”고 했다. 스피스는 그러나 “시험적으로 시도한 샷이 잘 안됐을 뿐 퍼트는 편했다”고 ‘입스설’을 부인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