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창 연천바이오텍 대표

2000년대 게임업계서 이름 날려
아버지 암 진단 받은 뒤 항암에 좋다는 버섯 관심

면역력 키워주는 베타글루칸, 꽃송이버섯에 특히 많아
재배 어려워 아기 돌보듯 관리…"효능 널리 알려 시장 키울 것"

꽃송이버섯 농장 내부 모습

“꽃송이버섯은 한국에선 새로운 버섯이에요. 이 버섯의 효능을 널리 알려 시장을 키우는 게 꿈입니다.”

이한창 연천바이오텍 대표(사진)는 꽃송이버섯의 가능성을 보고 농업계에 뛰어든 인물이다. 친형인 이병광 대표와 함께 경기 연천군 청산면에서 약 6만7000㎡(2만 평) 규모 꽃송이버섯 농장을 운영한다. 한국에서 꽃송이버섯만을 전문적으로 재배하기 위해 전용 재배시설을 갖추고 생산, 가공까지 하는 회사는 흔치 않다.

이 대표는 캐주얼 온라인 게임 ‘겟앰프드’로 유명한 윈디소프트 대표 출신이다. 금융투자 쪽에서 오래 일하다가 온라인 게임산업의 전체 매출이 1조원이 채 안 되던 2000년대 초반 게임산업에 뛰어들어 겟앰프드를 크게 성공시켰다. 2000년대 초·중반 국내 게임업계 맏형으로 이름을 날렸다.

꽃송이버섯 농장 내부 모습

꽃송이버섯은 강원 산악지역 일대와 지리산을 비롯한 일부 고산지대 침엽수림에서 발견되는 버섯이다. 흰 바탕에 담황색을 띠며 물결치는 꽃잎 모양이 둥글게 보인다. 여름 우기 때만 잠깐 나오는 버섯이기 때문에 구하기가 어렵고 가격도 비싸다. 이 대표는 “심마니들이 산삼과 꽃송이버섯을 동시에 발견하면 꽃송이버섯부터 캔다는 말이 있을 정도”라고 비유했다.

지금은 꽃송이버섯 전문가가 된 이 대표지만 금융계와 게임업계에 종사할 때만 해도 버섯에 대해선 까막눈이었다. 꽃송이버섯에 관심을 갖게 된 건 아버지가 암 진단을 받은 뒤였다. 의사의 권유로 항암에 좋다는 버섯을 찾아다니다 꽃송이버섯에 특히 많은 베타글루칸이라는 성분에 관심을 갖게 됐다. 일본에선 꽃송이버섯 효능에 대한 연구가 많이 이뤄져 있었지만 국내엔 크게 알려져 있지 않았다.

그는 베타글루칸이라는 성분에 주목했다. “베타글루칸은 면역력을 높여주는 성분인데 항암, 혈액순환 질환과 당뇨 같은 여러 질병에 도움이 된다고 보고돼 있습니다. 그 베타글루칸 성분이 다른 버섯보다 꽃송이버섯에 많아요. 그야말로 천연 베타글루칸 덩어리죠.” 일본식품연구센터에 따르면 꽃송이버섯의 베타글루칸 함유량은 43.6%에 달한다. 베타글루칸 함유량이 높다고 알려진 다른 버섯(잎새버섯 20%, 영지버섯 15%, 송이버섯 11.6%)보다 월등히 높다.

꽃송이버섯 매력에 빠진 이 대표는 연천에 꽃송이버섯 농장을 세우고 버섯을 키우기 시작했다. “가족사업으로 시작했습니다. 자식 세대까지 고려해 연천에 갖고 있던 가족 땅을 바탕으로 투자했습니다.”

지난달 찾은 연천바이오텍의 꽃송이버섯 농장은 농장보다는 공장 같아 보였다. 재배사가 8동으로 이뤄져 규모가 컸다. 꽃송이버섯을 재배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총 6개월. 종균을 심고 무균실에서 2개월, 건조실에서 2개월, 습실에서 2개월을 보내야 한다.

이 대표가 꽃송이버섯을 인공 재배하는 데까지 거친 과정은 쉽지 않았다. 농사 경험이 없었기에 재배 노하우가 전무했다. 특히 그가 사업을 시작한 5년 전엔 꽃송이버섯을 인공재배하는 곳이 거의 없었다. 산림청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은 전남 화순의 백아산 꽃송이버섯영농조합법인을 찾아가 부탁해 밑바닥부터 일을 배웠다.

연천 가족 소유 땅에 시설을 세우고 재배를 시작했지만 키우기가 까다로운 버섯인 탓에 실수도 많았다. 혹시라도 버섯 하나에 병이 생기면 지켜보고 있다가 바로 치워줘야 한다. “한 번은 관리를 잘못해서 키우던 버섯을 다 폐기한 적도 있습니다. 워낙 예민해서 아기 돌보듯 계속 모니터링하면서 관리해줘야 합니다.”

꽃송이버섯 추출액

꽃송이버섯의 효능을 보고 인공재배를 시도한 사람도 많았지만 다른 버섯과 달리 재배 조건이 까다로워 도중에 포기하는 곳이 적지 않다고 한다. 이 때문에 일부 재래시장 등에서 흰목이버섯이 꽃송이버섯으로 둔갑해 비싸게 팔리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꽃송이버섯 분말과 추출액, 현미 효소 등 가공 제품도 개발했다. 추출액은 베타글루칸을 가장 많이 추출할 수 있는 80~90도에서 빼낼 방법을 고민하다가 개발했다. 100도가 되지 않는 온도에서 3~4일 동안 우려서 액을 추출하는 방식이다.

이 대표와 대화하는 동안 그의 휴대폰이 끊임없이 울렸다. 꽃송이버섯에 대해 문의하는 사람들이었다. “꽃송이버섯을 아직 모르는 사람이 많다 보니 효능이나 얼마나 어떻게 먹어야 하는지 묻는 전화가 많이 옵니다. 시장이 더 커져야 하는 부분이겠지요.”

연천=FARM 고은이 기자

전문은 ☞ m.blog.naver.com/nong-up/221423499564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