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이 오는 30일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장관급으로 격상한 고위급 무역협상을 한다.

양국은 최근 베이징에서 가진 차관급 협상에서 무역 불균형 해소 등에 합의했지만 지재권보호와 기술이전 등의 핵심 쟁점에선 이견을 해소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말 고위급 협상에서 이를 둘러싼 논의를 다시 벌일 예정이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핵심 경제 참모인 류허 중국 부총리가 오는 30∼31일 후속 협상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할 예정이다.

류허 부총리는 이번 방미 기간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만날 예정이다.

소식통들은 다만 미국 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에 따라 류허 부총리의 방미 일정이 다소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양국은 아직 구체적인 일정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았다.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날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달 내로 류허 부총리가 미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미중 장관급 후속 협상이 열릴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어 "연방정부 셧다운은 아무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 예상한다"면서 "우리가 협상단을 중국에 보낸 것과 같이 앞으로도 이런 만남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미국 정부의 셧다운이 장기화하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2일부터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 참석을 취소함에 따라 미·중 무역협상도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었다.

이달 말 류허 부총리가 예상대로 미국에 방문한다면 무역협상을 위해서는 두 번째 방문이 된다. 류허 부총리는 작년 5월 워싱턴에서 미·중 무역협상 벌여 상호 관세부과를 보류하기로 합의했으나 이후 미국 측이 돌연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해 합의가 무산됐다.

무역협상의 데드라인이 약 7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미·중 무역협상을 책임지는 고위 관료들이 참석하는 협상이 열리는 셈이어서 핵심 쟁점을 둘러싼 치열한 논의와 공방이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12월 초 정상회담에서 상호 추가관세 부과를 중단하고 3월 1일까지 90일간 협상을 하기로 합의했었다.

지난 7∼9일에는 제프리 게리시 USTR 부대표와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이끄는 양국 대표단이 베이징에서 실무 협상을 벌였다.

미국 무역대표부는 협상 종료 후 발표한 성명에서 "농산물과 에너지, 공산품 등 상당한 양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중국 측의 약속에 논의를 집중했다"고 말했고 중국 상무부도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서로 관심을 둔 문제 해결을 위한 기초를 쌓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