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신재민 전 사무관 일로 기재부 내부에 불신의 벽이 생기고 소통이 위축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그는 기재부 내부망 모피스에 올린 '취임 1개월을 맞아 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에서 신 전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행 외압 주장 등을 놓고 벌어진 일을 '우리 부 전 직원과 관련된 일'이라고 칭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상하 간, 동료 간 더 활발하게 소통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각자가 자기 업무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자유롭게 의견 개진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며 "그러나 내부에서 토론은 치열하게 하되 밖으로는 조율된 한목소리가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사실과 다르게 또는 정확하지 않게 나감으로써 오해를 가져오는 일은 정말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정책 결정의 책임은 최종 결정권자가 져야 한다.

저를 포함한 간부들이, 궁극적으로는 제가 책임지겠다"면서 "다시 한번 소통의 위축이 없기를 바란다.

오히려 소통 강화의 계기로 삼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본격적으로 경제정책 성과를 내야 한다면 가장 우선돼야 할 것은 경제 심리회복이라며 비관론이 경제 상황에 대한 부정적인 기대로 이어지면 경제는 실제보다 더 위축되게 된다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경제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모멘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컨트롤타워로서 기재부의 역할은 보다 구체화되고 실질화돼야 한다며, 각 부처가 정책추진 속도를 높이도록 독려하고 막혀있거나 지체되고 있는 과제들에 대한 돌파구를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단순히 과제 추진상황을 종합하고 점검하는 수준을 넘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정책의 성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