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과 함께 맞이한 아침. 옷을 입기도 아침식사를 하기도 어려웠다. 전화조차 걸 수 없었던 그에게 찾아온 것은 중증 뇌출혈이었다.

37세인 질 볼트 테일러는 미국 하버드대에서 신경해부학을 연구하던 박사였다. 뇌출혈을 감지한 순간 그는 생각했다. ‘이거 멋진데. 뇌 과학자인 나에게 이런 병이 걸리다니.’ 그는 자신의 뇌가 무너져 가는 과정을 생생하게 경험하며 스스로를 세밀히 관찰해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윌북)를 썼다.

뇌질환을 겪으며 자신이 경험하고 느끼고 새롭게 알게된 것을 써내려 갔다. 뇌출혈을 겪은 후 그가 회복되기까지 걸린 시간은 8년이다. 수술을 받은 후 그는 걷기와 말하기 읽기 등을 처음부터 익혀나가야 했다. 현재는 뇌 기능을 회복해 뇌과학자로서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그의 고난과 회복은 인간의 의지가 가진 힘을 확인할 수 있는 신비로운 과정이다.

저자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환자와 가족, 그리고 환자를 돌보는 사람들에게 “치유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져라”고 말한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