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성폭력 및 디지털성범죄 근절 추진협의회 주재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11일 빙상계 성폭행 의혹에 유감을 표하고 관련 부처와 함께 폐쇄적인 체육계 특성을 면밀히 살펴 세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관계 부처와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및 디지털 성범죄 근절 추진협의회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열어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성폭행 피해 고발을 계기로 체육계 성희롱·성폭력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위원장인 진 장관은 "어렵게 입을 연 심석희 선수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정부는 심 선수를 포함해 미투 피해자가 건강하게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을 몇 차례에 걸쳐 발표했지만, 결과적으로 체육 현장에서는 효과가 낮았다"며 "미투 대책을 총괄하는 주무 부처 수장으로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여가부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신고 체계가 제대로 작동돼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체육계 성 인권 의식을 높이기 위해 문체부, 교육부와 함께 실질적 변화를 이룰 수 있는 폭력 예방 교육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체육 분야는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며 "신고 이후 독립적이고 전문적이며 객관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이에 따른 책임성 있는 조치도 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힘들게 피해 사실을 이야기한 선수들이 불이익이나 2차 피해 없이 충분히 보호받을 수 있도록 무료법률지원, 상담, 의료, 심리지원에 모든 노력을 다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진 장관은 폭력을 수반한 선수들의 훈련방식을 묵인하는 관행과 선수 훈련체계 및 선발 과정, 대회참가 등 기회의 분배 구조 등을 지적하면서 문체부에 개선 대책을 당부했다.

경찰청에는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요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