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신과의 약속’의 오윤아(왼쪽), 한채영/사진제공=MBC

MBC ‘신과의 약속’의 오윤아(왼쪽), 한채영/사진제공=MBC

MBC ‘신과의 약속’의 한채영과 오윤아가 ‘해피엔딩이 되었으면 한다’는 소망을 밝혔다.

11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MBC 일산 드림센터에서 ‘신과의 약속’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주연 배우 한채영, 오윤아, 이천희, 배수빈, 왕석현이 참석했다.

한채영은 “앞으로 극이 어떻게 될지 나도 잘 모른다. 하지만 ‘아이를 누가 키울까’라는 건 생각보다 안 중요한 것 같다”며 “‘내 아이가 행복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현우와 준서가 어떻게 될 지는 모르겠지만, 내 아이가 어디에 있든 아이들이 행복하다면 부모의 입장에서는 해피엔딩일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고 했다.

오윤아는 “나경이의 입장과 별개로, 한채영 씨 말처럼 ‘아이가 행복한 결말’이 해피엔딩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결말은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방향이 되지않을까 추측한다”고 말했다.

‘신과의 약속’은 토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